BLOG ARTICLE 잡담 | 21 ARTICLE FOUND

  1. 2007.12.16 오즈 크로니클 [만든 사람들] (9)
  2. 2007.12.12 새 핸드폰 Get (4)
  3. 2007.12.03 스타 대선 (2)
  4. 2007.11.20 이별 통보 받음 (10)
  5. 2007.10.11 원더걸스 - 텔미 (2)
  6. 2007.09.02 현재 나의 상태
  7. 2007.07.09 컴투스 상장 (1)
  8. 2007.07.02 감기 걸렸다. (3)
  9. 2007.06.26 불면증 (3)
  10. 2007.06.17 금주의 업무 시간 (2)

메인 화면에 만든 사람들을 넣었다.

애니파크와 CJ인터넷, 기타 도움을 주신 분들 이름을 쭉~ 다 넣으니

완전 블리자드 스케일이구나--;

나는 기획 팀장도 겸임하고 있어서 이름이 두군데 -_-v

(Excutive Producer 는 싸장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든 사람들 스샷)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philosup 2007.12.16 1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핏 보고 김삼순이 있어 놀랐다 -0-

  2. 2008.03.16 1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성태용 2008.06.08 1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 글을 읽어주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저는 호버보드ASDF를 좋아했던 유저입니다!.

    요근래 다시하고싶어지네요.. 아마 제가.. 초등학교때 접한거같은데 지금 전 고1이구요.
    일요일마다 아침에 부시시 일어나서 호버보드 켜고 지인들과 하면서
    보드도 모으고 이것저것 떠들고 굉장히 재밌었던게 생각이 나네요..

    게임기획자 분의 블로그에 이런 초보적인 말을 해도 될까 모르겠지만, 알만툴도 만져보고 요즘 게임메이커로 게임을 제작하고 있습니다..;;;

    호버보드ASDF를요..;; 100%도 못미쳐 똑같지도 않겠지만, 최대한 감을 살려 예전에 하던 향수를 느껴보고 싶음에서 입니다..

    타이틀도 호버보드ASDF 제목을 써놓고 밑에 애니파크 사의 허락을 맡지 않았으니, 문제가 될경우 서버를 일절 중지하겠습니다. 라고 써놓았습니다..

    그런후, 네이버에서 동영상이나 좀 볼까 하구 호버보드ASDF를 검색했는데,, 이 블로그가 나오더군요. 혹시나 해서 글을 올려봅니다.

    그냥 호버보드ASDF를 좋아하는 팬으로써 만드는것, 허락될까요?....

  4. 호버보드다시햇으면 2009.10.14 1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재미잇게했었는대 ㅜㅜ

  5. 허닝닝 2011.06.26 1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대체 왜 압축오류가 뜨는걸까...



새 핸드폰 Get

잡담 2007.12.12 21:06

공짜로 핸드폰을 바꾸라는 광고 전화에

안그래도 3년이나 더 된 핸폰을 바꿔야 겠다고 생각해서 바꿨음

진짜 공짜로 핸폰 바꿔주네..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philosup 2007.12.13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너무 많이 보아온 anycall이구나.
    어설픈 터치때문에 상당히 짜증나던데..



스타 대선

잡담 2007.12.03 13:57
사용자 삽입 이미지


1번.. 혹은 4번..

아..고민되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philosup 2007.12.03 1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번 상실이에 한표~



이별 통보 받음

잡담 2007.11.20 19:51


2000년 11월 1일 ..... 시작,

2007년 11월 20일 .... 끝,


태어나서 처음으로 느껴보는

 정말 희한한 감정 상태.


.... ...   .. .. .......   ........... .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쑥갓 2007.11.20 2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오래사겼다

  2. 승후 2007.11.21 0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술한잔 해야겠다..
    뭐 딱히 해줄말은 생각이 안나는구나 -.-;;

  3. philosup 2007.11.21 15: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쫑인게냐? 자세한건 알콜과 함께 해야하나?

  4. 승후 2007.11.21 2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상황에서는 원래 위로의 말을 전해야 하나..
    위로의 말을 전할 껀덕지기는 아닌거같아서 할말이 생각이 안나는거였다.. 술먹자 ㅡ0ㅡ;;
    나를 위해서 술을 먹자.. -.-;;

  5. 쑥갓 2007.11.22 0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음..금요일?

    • 승후 2007.11.22 1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ㅇㅇ 금요일..
      요즘 회사가 초상집이라 언제 퇴근할지 모르지만..토욜저녁부터 작업있어서.. 금욜 늦게라두 가서 술좀 먹어줘야해,...ㅡ0ㅡ



원더걸스 - 텔미

잡담 2007.10.11 20:21

아아아.. 제대로 중독이다.

http://raghca.com.ne.kr/browser/player/

언제다보냐-_-;;;;;;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승후 2007.10.12 1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늦군.. ㅋㅋㅋ 텔미 텔미 테테테테테텔미~



현재 나의 상태

잡담 2007.09.02 00:16

피곤.

불안..

기대...

초조....

만족.....

짜증......


한 마디로

롤러코스트 상태~~~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컴투스 상장

잡담 2007.07.09 13:50
여친이 다니고 있는 컴투스가 상장됐다.

공모가는 1만3천원이었고

지난 금요일 시초가는 2만4천원

현재는 투자자의 캐쉬 아웃 러쉬로 보이며 하락을 거듭하여

대략 1만8천원선이다.


여친이 지난해 스톡 옵션으로 부여받은 주식이 3천주(4천원에 행사)

우리사주로 대략 2천주(1만3천원) 으로.. 대략 5천주를 보여중인데

2만원선을 유지한다면 3천만원 투자에 1억을 회수하여 7천만원 벌게되는군-.-


ㅋㅋ 좋겠다. ㅡ,.ㅡ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승후 2007.07.09 1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끝까지 잘 지내길 바란다..



감기 걸렸다.

잡담 2007.07.02 14:10
올해는 벌써 2번째네.

몸이 많이 약해지긴 약해진 듯...


감기 조심하세요~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승후 2007.07.03 1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오늘 감기걸릴 예정이다.

  2. 승후 2007.07.04 1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못된 예측시스템이 작동했던 것 같다..
    안걸렸네.. ㅋㅋㅋ



불면증

잡담 2007.06.26 22:38
근래 극심한 불면증에 시달리고 있다.

매일 늦게 퇴근하고 집에 들어가면 무지 피곤한데,

자리에만 누우면 오만가지 잡생각이 머리속을 가득메워

새벽 4-5시까지 잠을 이루지 못한다.


이게.. 점점더 심해지는데

몇일전에는 친구랑 술을 마시고 술김에 2시쯤 잠이 들었다.

그런데 4시쯤에 벌떡 일어나지더니, 그 뒤로 계속 잠을 자지 못하고

출근한 경우도 있다.


회사 동료는

 " 몸을 조금 피곤하게 만드는게 어떻겠냐, 나도 예전에 비슷한 경험을

 했는데, 퇴근하고 나서 동네를 좀 뛰고 운동을 좀 해서 몸을 약간 굴리고

 하니 많이 괜찮아 지더라 "

라고 조언했다.


오늘부터 당장 시도해 봐야지.


 ps, 달밤에 체조군-_-;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승후 2007.06.27 0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럴때일수록 조심해야한다.
    잠안오니깐 잠오게 하려면 술먹어야지.. 이러다간 그냥..
    돌이킬수 없는.. ㅎㅎㅎ

    잠이 안온다고 자꾸 신경쓰면 더 안온다.
    난 지금 뭐 몇년째 누운자리에서 30분~1시간 빈둥대다가 자는대..
    처음엔 무지 신경쓰였는대 걍 신경끄니깐 누워서 잡생각하는 시간도 즐겁더라 -.-

    음..
    졸라 오랜만에 글 올라온거라 리플을 좀 길게 달아줬다. 고맙냐 ? ㅋㅋㅋㅋㅋㅋ

  2. 승후 2007.06.27 2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ㅆㄷ ..조낸 짧게 써주네 -.-



금주의 업무 시간

잡담 2007.06.17 21:53

월요일
 10시 출근 ~  02시 퇴근 (16시간)

화요일
 11시 출근 ~ 02시 퇴근 (15시간)

수요일
 10시 출근 ~ 01시 퇴근 (15시간)

목요일
 10시 출근 ~ 03시 퇴근 (17시간)

금요일
 10시 출근 ~ 22시 퇴근 (12시간)

토요일
 12시 출근 ~ 03시 퇴근 (15시간)

일요일
 12시 출근 ~ 근무중 (아마도 02시 퇴근, 14시간)

총 104시간 근무-_-;;;

주 법정 근로 시간 40시간에 2.5배에 해당하는-_-;


아, 나 이렇게 살다 죽으면 어떻하지;;;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승후 2007.06.18 1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걱정마삼. 절대 죽지는 않을꺼다



티스토리 툴바